Search

태안군, 전국 최초 농·수산물 통합 로컬푸드 직매장 ‘문 연다’

- 작게+ 크게

김수환 기자
기사입력 2020-08-03

 


[태안=뉴스충청인] 지난해 4월 개장해 8개월 만에 20억원의 매출을 올리며 지역 농산물 판매의 주요 창구로 자리매김한 ‘태안 로컬푸드 직매장’에 수산물 직매장이 들어서며 ‘전국 최초의 농·수산물 통합 로컬푸드 직매장’이 탄생했다.

태안군은 이달 2일 941㎡ 면적의 1층 건물로 수산판매장 푸드코트 화장실 창고 수유실 등을 갖춘 ‘태안 로컬푸드 직매장’을 임시 개장했다.

이로써, ‘태안 로컬푸드 직매장’은 안전하고 신선한 태안산 농산물 500여 품목과 수산물 100여 품목을 함께 판매하는 ‘전국 최대 규모·최대 품목의 농·수산물 통합 로컬푸드 직매장’으로 다시 태어났다.

태안군 남면 안면대로 1641에 위치한 ‘태안 로컬푸드 직매장’은 그동안 출하농가 46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품질 좋은 태안의 농산물·농산물 가공품 및 관내에서 생산되는 공예품·공산품 등을 싼 값에 판매해 주민과 관광객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군은 ‘태안 로컬푸드 직매장’에 수산물 직매장이 완공됨에 따라 농·수산물 통합 판매의 상승 효과로 올해 50억원의 매출을 올릴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가세로 군수는 “앞으로 ‘태안 농·수산물 통합 로컬푸드 직매장’ 운영을 통해 소규모 농·어가의 지속가능한 농·어업을 보장하고 주민과 관광객들에겐 안전하고 신선한 태안산 농·수산물을 싼 값에 공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사전 시장가격 조사를 통해 출하 농가에게 전략적 가격 설정을 유도하고 있으며 농민이 직접 생산한 농산물을 직매장으로 가지고 와 스스로 포장해 자율적으로 가격을 책정, 시중가보다 15~20% 저렴한 가격을 유지하고 있다.

또한, 농민들에게 휴대전화 어플리케이션을 제공해 실시간으로 재고를 확인, 다 팔린 농산물은 바로 수확해서 채워놓고 팔리지 않은 제품은 과잉 수확하지 않도록 안내하고 있으며로컬푸드의 핵심인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로컬푸드 공급’을 위해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서산태안사무소·전주대학교와 ‘농산물 안전성 협약’을 맺어 생산농가 방문지도서비스와 농약안전성 교육을 진행하고 있으며 직매장에 출하된 농산물을 무작위로 선발해 잔류농약검사를 월 2회 실시하는 등 믿고 먹을 수 있는 안전한 농·수산물 제공에 힘쓰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충청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