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세종시, 대기환경 개선 주유소 유증기 회수설비 설치 지원 추진

- 작게+ 크게

김수환 기자
기사입력 2020-07-30

[세종=뉴스충청인] 세종시가 대기환경 개선을 위해 주유소 유증기 회수설비 설치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주유소 휘발유에서 발생하는 유증기에는 오존을 생성하는 전구물질인 휘발성유기화합물이 많이 포함돼 있어 노출 시 오존과 미세먼지를 발생시켜 인체에 해를 끼친다.

올해 4월 대기관리권역의 대기환경 개선에 관한 특별법 시행으로 세종시가 대기관리권역으로 지정됨에 따라 연간 휘발유 판매량이 300㎥ 이상인 주유소는 유증기 회수설비를 의무적으로 설치해야 한다.

​시는 5,610만원의 사업비를 확보해 주유소 유증기 회수설비 설치비의 40∼50%를 지원할 예정으로 지원 한도는 주유소 한 곳당 최대 1,000만원까지다.

​지원대상은 2019년 기준 연간 휘발유 판매량이 2,000㎥ 미만인 주유소이며 회수설비 설치가 빠른 곳부터 선정, 지원한다.

​유증기 회수시설 설치를 희망하는 주유소는 오는 8월 7일까지 시청 환경정책과로 우편을 통해 제출하면 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충청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