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대전시, 문화콘텐츠 창업보육기업 성과 ‘톡톡’

- 작게+ 크게

김수환 기자
기사입력 2020-07-30

[대전=뉴스충청인] 대전시와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은 문화콘텐츠 창업기업을 지원하는 ‘문화콘텐츠 활성화 생태계 구축사업’을 통해 2020년 상반기동안 매출 10억원, 고용창출 19명, 지식재산권 출원 및 등록 13건의 성과를 달성했다고 30일 밝혔다.

2017년부터 추진해 온‘문화콘텐츠 활성화 생태계 구축사업’은 국비매칭사업으로 지역 내 문화콘텐츠분야 창업기업 육성을 위해 사업화지원, 교육, 멘토링 등 다양한 분야를 지원하고 있다.

올해에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창업기업을 위해 동 사업을 조기에 추진해 안정적인 운영을 견인했으며 전문가 멘토링을 상시 실시하고 아이템 사업화를 우선적 지원하는 등 기업 수요에 맞춘 프로그램을 통해 기업성장과 활성화를 도모했다.

2019년 10월부터 창업보육시설에 입주한 기업 중 13개 업체에서 약 10억원 매출을 달성했고 19명에게 일자리를 제공해 지역 청년 고용안정에 노력했으며 8개 기업에서 특허 및 상표 출원 10건, 특허 및 디자인 등록 3건 등 모두 13건의 지적재산권을 확보했다.

또한, 입주 1년차임에도 2개사가 초기투자유치에 성공해 7,500만원 투자계약을 체결했으며 정부, 지자체 창업지원사업에 다수가 선정돼 10억원의 자금지원을 받는 등 순조로운 출발을 보이고 있다.

대전시 손철웅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지역 내 문화콘텐츠 기업들이 안정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창업 생태계가 구축될 수 있도록 맞춤형 지원을 하고 있다”며 “이를 바탕으로 대전이 콘텐츠 창업 열풍의 중심지가 되도록 관련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충청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