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세종시, 코로나19도 세종시민 독서 이용률 전월 대비 큰 폭 증가

- 작게+ 크게

김수환 기자
기사입력 2020-04-05


[세종=뉴스충청인] 코로나19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와 외출 자제에도 세종 시민들의 독서 열기는 식지 않고, 오히려 3월 U-도서관 및 희망도서 바로대출 서비스를 찾는 시민들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세종시(시장 이춘희)는 365일 24시간 무인대출반납을 할 수 있는 U-도서관을 이용해 대출 받은 도서 수가 3월 한 달간 총 5,046권으로, 전월 421권 대비 1,098%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시민들이 읽고 싶은 책을 시중서점에서 대출받아 읽고 반납하는 ‘희망도서 바로대출서비스’도 이용 시민이 크게 늘었다.

 

3월 한 달간 희망도서 바로대출 서비스를 통해 대출 받은 도서 수는 총 4,602권으로, 전월 2,574권에서 78.8%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는 공공도서관 임시휴관의 장기화에 따라 U-도서관의 24시간 무인대출반납 서비스와 희망도서 바로대출 서비스에 시민이 몰렸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세종시는 도서관 회원수가 5만 7,276명으로 시민 6명 중 1명이 공공도서관 회원이며, 지난해 한 해간 회원 1인당 20.2권의 독서량을 나타내는 등 도서관 이용과 독서율이 높은 도시다.

 

시는 U-도서관 이용시민들의 수요에 부응하기 위해 신간도서 교체와 예약도서 신속 비치 등 독서편의 제공을 위해 더욱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또, 희망도서바로대출서비스 협력서점도 지속 확대해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위기를 ‘책으로 소통하고 미래를 함께 꿈꾸는 지혜의 도시 세종’ 구현의 계기로 삼는다는 복안이다.

 

이홍준 교육지원과장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시민들이 많이 지쳐 있음에도 책과 함께 슬기롭게 대처하는 등 성숙하고 높은 문화 수준을 보여주고 있다”며 “앞으로도 코로나 종료 시까지 시민들의 독서생활이 불편하지 않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충청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