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세종시, ‘시민100인위원회’ 위촉식 갖고 본격 활동 돌입

- 작게+ 크게

김수환 기자
기사입력 2019-11-06


[세종=뉴스충청인] 시민 중심의 세종시민 복지기준2.0 마련에 밑거름이 될 ‘시민100인위원회’가 6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위촉식을 열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세종시민 복지기준은 시민의 다양한 복지 욕구에 대응하고 신도심·읍면 간 복지 불균형을 해소하고자 지난 2015년 마련된 것으로 대내외적 환경 변화를 반영하고자 현재 리뉴얼 작업이 진행 중이다.

시는 그동안 복지욕구 실태조사, 복지기준 인식조사, 시민대토론회 및 시민주권회의 등을 거쳐 세종시민 복지기준2.0 초안을 마련했으며 시민 중심의 새 복지기준 마련을 위해 시민100인위원회를 구성했다.

시민100인위원회는 시민, 교수, 전문가 및 연구진으로 구성됐으며 돌봄 주거 교육 소득 일자리 사회적경제 건강 환경 사회적자본 문화다양성 등 10개 분과로 나눠 활동하게 된다.

위원회는 전체회의 및 분과별 회의를 통해 복지기준 2.0 초안에 대한 보완, 심의, 확정 등의 역할을 수행하며 활동기간은 이날부터 오는 12월 5일까지 약 1개월간이다.

세종시민 복지기준2.0의 최종안은 오는 25일 분과별 발표대회를 거쳐 다음달 5일 대시민 발표를 통해 공개된다.

이순근 보건복지국장은 “시민100인위원회는 복지욕구 실태조사와 복지기준 인식조사, 시민대토론회를 통해 마련된 초안을 토대로 시민 의견을 적극 반영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며 “시민중심의 새로운 복지기준이 잘 마련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충청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