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기고] 지자체, ‘불법 주정차 스마트폰 앱 개발’ 필요성 제고

- 작게+ 크게

김수환 기자
기사입력 2017-03-05


사람들이 몰리는 주점 밀집지역이나 유흥가를 지나다 보면 인도와 차도를 불문하고 주정차 차량 등 무질서한 주차로 불쾌감을 느낀 적이 여러 번 있을 것이다.

경찰도 범죄예방을 위한 순찰 외에도 보행자의 안전과 질서유지를 위해 야간시간에 주정차 단속을 하고 있는데 정작 자치단체에서는 인력부족 이란 이유로 단속을 소홀히 하고 경찰에게 떠넘기기를 하고 있는 실정에서 과연 인력 부족 때문인지 의문이 간다.

만약 인력 부족이 이유라면 행정자치부에서 운영하는 ‘생활불편 신고앱’을 벤치마킹하여 우리 자치단체에서도 ‘불법주정차 신고앱’을 자체 개발

위반 일시와 장소, 차량번호와 주정차 위반시간을 기재하도록 하고 현장사진을 증거로 촬영하도록 하여 운전자에게 범칙금 등 불이익을 주는 제도를 활용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생각된다.

이로써 주점 밀집지역 거리가 불법 주정차로 인해 무질서하다는 고정관념을 시민 모두의 노력에 의해 깰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충청인. All rights reserved.